포로가족 - 9부 > 근친상간

본문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근친상간

포로가족 - 9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yasel 작성일13-11-21 12:38 조회980회 댓글0건

본문

[ 포로가족 ] 더보기

PART 9



"오우, 하나님! 젠장할! 오우, 바비, 그거 너무 기분 좋았어, 내사랑. 네 자지는 정말 좆나게 좋은 맛이야! 오오우우우! 네 것이 전부 내 안에 있니, 응?"

캐시는 물으며 전신을 부르르 떨었다.

"우으으으으으으므므믐! 예...예에! 오우우웁! 그런 것 같아, 엄마!"

그녀의 아들이 으르렁 거리듯 말했다.

"좋아!...그럼 박아줘, 바비! 거칠게 박아서 날 싸게 만들어줘!"

캐시는 소리지르며, 아들의 엉덩이를 양손으로 움켜 쥐었다.

"오오우우우, 세상에, 그래 엄마! 죽여주게 박아줄께!"

바비는 헐떡이며 엄마의 엉덩이를 단단히 고쳐 잡았다.

"엄마의 뜨거운 사타구니가 불이 나도록 해줄께!"

"해줘, 바비! 어서 해줘!"

캐시는 히스테릭하게 말하며, 더이상 태연한 척을 할 수 없게 되었다.

바비는 격렬하게 그의 엄마와 섹스를 하기 시작했다.

그는 자지를 길고 힘찬 왕복운동으로 보지에다가 푹푹 박아댔다.

곧바로 캐시는 바비의 아래에서 몸부림치며 비명을 지르며 쾌감에 알몸을 비틀었다.

캐시는 침대덮개를 꽉 부여 잡은채, 쾌감에 겨워 훌쩍훌쩍 울고 숨넘어 가는 소리를 내면서, 머리를 양옆으로 정신없이 흔들었다.

그녀의 엉덩이는 아들의 좆막대기의 움직임에 맞춰서 갈아대며, 위아래로 꿈틀거리며 그의 모든 삽입을 맞아들였다.

"오오우, 그래! 박아줘! 세상에, 바비 더 세게 해줘! 하나님, 난 네 자지를 사랑해!"



그녀의 말에, 아들의 자지가 더욱 깊숙이 파고 드는 것을 느꼈다.

그의 삶이 15년 전에 시작된 바로 그 장소인, 꿈틀거리는 자궁의 입구에까지 후비고 들어왔다.

그들의 근친상간의 의미심장함을 캐시는 놓치지 않았다.

그녀는 자기가 무얼 하는지를 알고 있었고, 그 내포된 의미도 알고 있었다.

하지만 수치심이나 죄책감을 느끼는 대신, 오직 굉장한 성적 즐거움만을 느낄 뿐이었다.

그녀를 이토록 달콤하게 박고 있는 그 길고 단단한 자지가 귀여운 친아들의 것이라는 것을 상기하면서, 믿기지 않을 만큼 달아 올랐다.

만약 이 짓이 얼마나 완전히 환상적인 것이라는 것을 알았더라면, 그가 발기할 수 있었을 때부터 아들과 섹스를 했었을 것이다.



캐시는 미끈 한 팔을 바비의 목에다가 두르고는, 젊은 육체를 그녀에게 힘차게 끌어당기려 애썼다.

아무 생각이 없는 절정감속에 그녀의 몸은 아치를 그렸고, 금발의 머리카락은 휘날렸다.

탱글탱글한 엉덩이는 침대에서 통통 튕겨올라와, 꿈틀거리는 음부를 아들의 쇄도하는 삽입을 받기에 적합한 각도로 밀어붙였다.

자지의 뿌리가 클리토리스를 문대면서 그녀를 급격한 즐거움에 신음하고 울먹이게 만들었다.



"박아줘!...더 세게 박아달란 말이야, 너 흥분한 좆막대기야!"

캐시는 음란하게 부추겼다.

그녀의 콧구멍은 욕망에 괴로워하며 벌렁거렸고, 욕정에 겨워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엉덩이를 매트리스위에서 맷돌 돌리듯 돌리기 시작했다.

맹렬하게 그녀의 보지를, 경련을 일으킨 듯한 섹스 리듬에 맞춰서 아들의 막대기에다가 밀어 올렸다.

"우, 씨발!"

바비는 큰소리로 으르렁거렸다.

캐시의 물결치듯 움직이는 엉덩이에 매달린체, 엄마의 과격한 맷돌운동을 제어하려고 애썼다.

바비는 파고드는 자지를 물고 있는 그녀의 꼭조이는 작은 구멍의 불가사의한 흡인력이 믿기지 않았다.

"아...! 하나님! 씨발할, 거기가 빡빡해요, 엄마!"

그는 울부짖으며, 캐시의 꽉꽉 죄는 섹스구멍에다가 좆막대기를 쑤셔박는 그 달콤한 효과에 얼굴을 찡그렸다.

"우으으으으으므므므므믐ㅁㅁ, 빡빡하고 푹 젖었어...좆나게 후끈후끈거려!"

바비는 엉덩이로 동그라미를 그리면서 돌리며, 안으로 파고 들때마다 캐시의 음핵을 좆뿌리로 갈궈주었다.

보통 그와 섹스했던 여자애들이 이 맛에 돌아버린다른 것을 알고 있었다.

그의 엄마도 마구 거칠어 지기 시작했다!



"우으으으으! 오우우우우우! 씨발! 뭐...뭐하는 거니...아르르르를우후우후우후! 바비!"

캐시는 큰소리로 흐느꼈다.

그녀는 아직까지 이토록 강한 쾌감을 느껴본 적이 없었다.

미끈한 다리를 쭉 뻗어서 바비의 허리에다가 탄탄하게 감아서 조였다.

그리고는 궁둥이를 훨씬 힘차게 올려치기 시작했고, 아들의 자지가 팽팽하게 당겨진 보지 구멍 속을 굳건하게 유린하는 것을 느끼며 흐느꼈다.



"오우, 바비! 그거 정말 죽였어! 더 세게, 달링, 더 세게! 우후후후! 우후후후후! 그걸 나한테 쑤셔 넣어줘, 내사랑!...우으으으으므므므믐ㅁㅁㅁ, 엄마를 정말 거칠게 박아달란 말이야! 오우우우 하나님, 그래에에에에!"

[ 포로가족 ]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야설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