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4부 > 강간

본문 바로가기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강간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4부

페이지 정보

작성자 yasel 작성일13-11-22 00:00 조회2,378회 댓글0건

본문

[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더보기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4





레스토랑에서의 난리를 빨리 접고서 우리는 셋이서 지은이의 집으로 향햇습니다



집으로 가던중에 지은이가 맥주점 사가지고 간다고 수퍼들렸다가 갈테니 먼저 가있으라면서



열쇠를 주는 바람에 유니와 둘이서 먼저 지은이네 집에 들어가서 지은이의 메트리스에 앉자



유니가 제 허리띠를 풀르기 시작합니다...



"과장님꺼 너무 빨고 싶었어....과장님 밥먹이느라고 빨지도 못한 사이에 지은이년이 먼저 빨고..."



"너는 내가 손으로 박아줬잖어....젖도 빨아주고.."



"그래도 나도 자기꺼 빨고 싶단마리야...얼른....벗어봐..."



유니는 이미 레스토랑에서부터 잔뜩 흥분해있어서 오자마자 제 바지를 팬티와 함께 벗겨내리더니



튕겨져 나오는 좆을 한입에 집어넣어버립니다...



저는 좆을 유니입에 박은체로 넥타이를 풀르고 와이셔츠와 런닝을 벗어서 저쪽에 던져둡니다...



옷을 홀딱 벗은체로 가랑이 사이에 앉아서 제 좆을 빨아주는 유니를 바라보면서



"유니야 너도 옷 벗어...."



유니는 좆은 입에 잔뜩 박아넣고 쩝쩝 거리다가 일어서서 훌떡훌떡 몸에 걸쳐져있는 옷들을



벗어버리고 다시는 침이 번질번질거리고 묻어있는 좆을 한손으로 잡고서 대가리부터 입안으로



씰룩거리며 빨아당기고 한손으로는 밑둥을 잡고서 딸딸이를 쳐줍니다...



"흐음....아 좋아 유니야....더 목구멍 까지 박아봐바....지은이는 목구멍으로 조여주던데...."



유니는 입에서 좆을 쑥 빼내고 손으로 강하게 흔들어주면서



"그년은 신랑꺼 매일 빨아봐서 목구멍에 박아주지만 난 자기께 첨 빠는거란 말이야...씨..."



"하하 그래 알았어....어여 빨기나 해"



그러면서도 지은이의 사까시솜씨에 비교가 되는게 자존심이 상했는지 목구멍깊이 박아넣으면서



헛구역질을 해댑니다....눈에는 눈물까지 글썽거리고......



저는 슬며시 메트리스위로 누우면서 다리를 살짝 들어올리자 유니는 고개를 더욱 숙여서



부랄을 혀로 살살 ?아줍니다....



"하아....음 좋아....그대신 유니는 잘빨아주잖아...똥꼬까지...."



그러자 유니는 손으로 제 다리를 잡아서 위로 올리더니 고개를 더 쳐박고서 똥꼬를 살살 혀로 돌리면서



?어주다가 혀를 똥꼬에 강하게 밀어넣고 빨아당깁니다....



똥꼬를 빨리는 느낌은 정말 황홀합니다....



"유니야 나도 니 보지 빨고싶어 이리 올라와봐....니 물좀 먹게...."



유니는 좆을 입에 문체로 엉금엉금 몸을 돌려서 제 얼굴위로 보지를 올려놓습니다....



"이런 보지털들 깍은지가 얼마 않되는데 벌써 이렇게 났냐...."



몇일전에 깨끗이 털들을 깍아서 털한오라기 없는 애기보지를 만들어놨는데 벌써 몇일이 흘렀다고



털이 까칠까칠하게 났습니다....



쭉찢어진 틈사이로는 벌써 물방울이 맺혀서 건들거리고 있고 혀로 살짝 찍어서 빨아당기자



보짓물이 주욱 늘어집니다...



살살 보짓물부터 ?아 먹으면서 허리를 쳐올려서 유니의 입안에 박음질을 해대자



유니는 "욱욱" 거리면서 열심히 입안 깊숙이 좆을 쑤셔박으면서 빨아댑니다..



손으로는 딸딸이를 쳐주면서.....다리를 들어올리자 위에서 더욱 고개를 숙이고 부랄에서 항문까지



빨고 ?아주면서 침을 잔뜩 발라놓고 저는 유니의 보지를 양손으로 벌려서 보지구멍 안으로 혀를



집어넣고 구멍안에 박힌 혀를 이리저리 돌려줍니다...



손으로 벌린 보지위로 클리토리스가 벌겋게 커져서 튀어나와있고 혀로 강하게 쓸어대자



유니는 엉덩이를 흔들면서 점점 신음소리가 커져갑니다...



"아아아 자기야 좋아......아아"



"유니야 이보지 누구보지야??"



"아아 몰라.....자기보지야 자기 보지....자기만 빨고 박는 보지....."



"그래 내것만 박아라....딴놈거는 박지말고 빨아주지도 말고...."



"허응 응 알았어...."



이렇게 열심히 69자세로 좆과 보지를 빨고 할고있는데 지은이가 들어옵니다...



"에고에고 벌써 시작했어....주인은 맥주사러 간사이에 벌써 지들끼리 시작이냐..."



"ㅎㅎ 유니가 많이 먹고싶었나봐...오자마자 난리다...."



지은이가 들어오자 유니도 자세가 좀 쑥쓰러웠는지 다시몸을 돌려서 제 가랑이 사이에 엎드려서



좆을 물고서는 열심히 빨아댑니다...링의 밑둥을 손으로 잡아서 혀로 살살 대가리를 돌려주고....



저는 상체를 일으켜세우면서 "너도 옷벗고 얼른 와... 맥주한잔만 주고...목탄다...."



지은이는 얼른 옷을 벗으면서 맥주한캔을 따서 저에게 줍니다....



"너도 입으로 줘봐....한번 먹어보게...'



"에이 시러...그냥 마셔...."



"어때 너랑나랑 할거 다했으면서...괜찮어...한번줘봐 얼른...."



그러자 지은이는 마지못해서 맥주를 한모금 머금더니 옷을 벗어버리고는 제 배위에 올라타서



입으로 맥주를 넘겨줍니다....



지은이의 입에 대고서 맥주를 빨아먹다가 지은이의 입으로 혀를 집어넣고서는 살살 입술과 혀를



빨아대고 지은이에게 또 맥주를 마시게 하고 받아마시면서 지은이의 유방을 살살 돌려주고는



"지은아 유니랑 같이 빨아줘....둘이서....그럼 넘 흥분되.....아까처럼 맥주머금고 빨아봐..."



지은이는 이번에는 맥주를 한모금 들이키더니 유니랑 같이 제 가랑이 사이에 엎드려서 유니에게서



좆을 건네 받습니다....좆에는 유니 침이 잔뜩 묻어서 번질거리고 지은이는 그대로 맥주가 담긴



입속으로 좆을 꽉 조여서 밀어넣습니다....



"아아....시원해......구멍으로 맥주가 닫으니까 톡 쏘는게 이상하고 자극적이야..."



이번에는 지은이 입속에서 목구멍가지 박히면서 목구멍으로 쪼여줍니다...



"지은아 이리 돌아봐봐....니 보지도 빨아줄게....유니는 밑에 빨아주고...."



제가 다시 누우면서 다리를 들면서 지은이의 히프를 당겨 제 얼굴위에 대자 무성한 털과 그 틈새로



갈라진 보지틈새가 보입니다.....



유니는 엎드리면서 제 부랄하나를 살살 ?다가 입안에 쏙 넣어주고 저는 좆은 지은이 입에 박아넣고



부랄은 유니에게 빨리면서 제 눈앞에 있는 보지를 살살 혀로 돌려줍니다...



"으음....하 좋아.....오빠가 빠는건 다른사람이 빠는거 하고 틀려,....너무 좋아...."



이번에는 보지를 벌리고 혀를 최대한 지은이 보지속에 박아넣고는 혀를 좆처럼 강하고 빠르게



보지를 쑤셔줍니다....



"학.....아아앙 흠 "



"...질꺽질꺽....



온통 방안에는 빨고 ?아대는 소리만 들리고....



"하....오빠 인제 박아줘.....얼른 박아줘....오빠 링박힌게 얼마나 박고싶었는데...."



그러더니 지은이는 보지가 빨리다가 일어서서 그대로 유니를 바라보고 보지를 겨냥하더니



한번에 쑥 내려앉습니다....하지만 보지입구에서 링에 탁 걸리고....



"하아...링이 걸렸어......지은아 더 한번에 박아봐...."



"푹"하는 소리와함께 지은이의 보지속으로 대가리와 링이 한번에 박혀버리고



"학....엄마...너무 커.....난 정말 이렇게 큰거는 첨봤어,,,,,'



유니는 그자세에서 그대로 엎드려서 바로 눈앞에서 지은이의 보지속으로 링까지 들락날락거리는것을



눈을 똥그랗게 뜨고는 쳐다보고 있습니다....



"햐 진짜 신기하다......자기께 링가지 그냥 다박혀버리네....지은이 속에...."



지은이는 내위에서 지속적으로 위아래로 박아대다가 다리가 아픈지 그냥 보지속에 좆을 박아넣은체로



주저앉아서 살살 앞뒤로 흔들어주다가...."유니야 내것좀 ?아봐봐....."



그러자 유니는 엎드려서 앞으로 다가가 제 부랄에 흐르고 있는 지은이의 보짓물을 한번 쭉 ?아 올리더니



지은이의 클리토리스를 혀로 강하게 쓸어댑니다....



"하학.....아 좋아....너무 좋아....이렇게 큰 자지 박은체로 니가 ?아주니까 미치겠다...."



그렇게 지은이는 자궁입구까지 좆을 박아넣은체로 살살 앞뒤로 흔들면서 유니가 혀로 클리토리스를



?아대자 금방 절정에 이릅니다......



"헉헉헉....어마....몰라...몰라.......헉....."



순간적으로 몸을 부르르 떨더니 오르가즘에 간것같습니다.....제대로 보지에 내맘대로



박아대지도 못했는데.....혼자 가버리다니.....지은이는 그대로 옆으로 쓰러져 버리고는



이번엔 내가 일어나서 유니를 끌어당겨 다리를 들고서 그대로 유니의 보지속으로 푹하고 박아서



어깨로 밀면서 박아댑니다...



"악악....자기야 아퍼....아퍼...살살....흐음아아아아"



완전히 유니의 보지에서 幷鳴?자궁입구까지....대가리가 달때가지 박아 꽉 눌러서 짖이기다가



다시 완전히 좆을 빼서는 치골을 이빠이 눌러주면서 박아주기를 십여분.....



이제는 유니가 갈려고 하고있고 지은이는 옆에누워서 턱가진 괴고는 유니 보지속에 들락거리는



좆을 보고 있습니다....



유니보지속에 깊이 박은체로 어깨로 걸쳐있는 다리를 밀면서 앞뒤로 강하게 흔들어대자



"아아....몰라...."



유니의 보지속에서 뜨거운 물이 왈칵왈칵 터져 좆을 타고 유니의 엉덩이밑으로 흘러내립니다...



보지속에 박혀있는 좆은 뜨거운 물의 느낌에 더욱 좋아지고...



"어머 어머....애는 쌀줄도 아네.....물이 막나오네....얀년아...침대버려....그만 싸..."



하지만 유니의 보지에선 뜨거운 물이 계속 나오고 제가 더욱 깊이 박아넣은 상태에서 앞뒤로 강하게



흔들어 대자 뜨거운 보짓물은 계속 왈칵왈칵 흘러나옵니다.....



"아아 자기야 몰라...그만해........"



"난 아직 멀었는데...여기서 그만하면 어떻해.....'



"제발 그만 그만......지은이 입에다 싸....아님 지은이박아주던가.....제발....아흑...."



저도 오늘은 여러번 항문과 보지에 번갈아가면서 싸줄려면은 벌써부터 싸버리면은 나중이 힘들것 같아서



그만 유니의 보지에서 좆을 쑥 빼냅니다...



'지은아 이리와 빨아줘....'



지은이가 머라고 할 사이도 없이 머리를 당겨서 유니의 보짓물이 흠뻑 젖어서 털하고 부랄까지



번들거리는 좆을 지은이 입에 쑤셔박습니다...



"헉....어빠....."



그러면서 포기했는지 유니의 보지물을 ?으면서 열심히 빨아댑니다.....



"흐음....좋아 역시 지은이는 잘빤단말이야...."



이말에 지은이는 눈을 치켜뜨고 저를 째려봅니다.....ㅎㅎ



이렇게 둘이서 단번에 뿅가서 보짓물을 질질 싸대자 이번에는 항문에 잔뜩 박아보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 회사 여직원 강간하기 ] 더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야설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